현재 위치

  1. HOME
  2. COMMUNITY
  3.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판 상세
제목 [대구 봉산문화회관] 2020Hello! Contemporary Art展 - 박휘봉
작성자 김**** (ip:)
  • 작성일 2020-08-01 17:45:3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1
평점 0점

봉산문화회관기획

 

Spot1.박휘봉의 야외원림 폐철근 수조설계

 

대구의 여름 한가운데, 도심의 야외광장에 설치한 박휘봉의 연못 혹은 개울은 현대의 도시 생활에서 잊고 지냈던 자연의 설계를 기억하려는 의 정치학을 담고 있다. 작가가 조성한 수조는 근대적 도시발전의 상징이기도 한 콘크리트 건축물의 철거 잔해물인 폐철근을 흐르는 물속에 넣어 새로운 조형적 생명으로서 재구성하는 설계이다. 이 같은 작가의 설계에 따라 폐철근은 폐허의 상징이 되고,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처럼 매력있는 선과 새로운 생명을 부여받는다. , 박휘봉의 수조는 폐허와 자연 생명의 물이 만나는 상징으로서 야외원림이다. 흐르는 물속에 구겨진 채 잠겨있는 폐철근의 선을 무심히 바라보게 하는 이 작업은 일렁이는 물속에서 흔들리는 듯이 보이는 폐철근의 형상과 움직임이 없이 고정되어있는 물 밖의 폐철근 사이의 관계에서 살펴볼 수 있는 현상과 실체에 관한 사유를 통하여 폐허와 생명의 실체를 마주하는 자연설계를 다시 기억하게 한다.

 

작가는 자연을 대체하는 인공 수조를 즐기며 위안을 삼는 우리 자신의 모습에서 물의 본성을 확인하고, 자연에 반하는 인간 행위들에 대해 부드럽지만 설득력 있는 정치학적 발언을 담아낸다. 그리고 수조의 주변에는 자연 원림의 풍경인 듯, 실내원림으로 진입하는 장치로서 건물 입구에 쌓은 방준호의 나무가 연대하고 있다. 이 야외원림은 주변의 거리와 건물, 자동차, 행인, 날씨, 시간 등 상황과 환경 전체가 작품의 일부가 되는 확장형 조각 작업이며, 주변 여건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며 생활生活하는 자연설계의 미술 원림이다.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 2020 문예회관 전시 기획프로그램

 

2020 Hello! Contemporary Art

 

폐허, ‘물과 나무의 정치학

 

 

전 시 명 :2020 Hello! Contemporary Art-폐허, ‘물과 나무의 정치학

 

Spot1.야외園林 박휘봉 1층 야외광장 (월요일 관람 가능)

 

Spot2.실내園林 방준호 1~3층 계단

 

Spot3.실내園林 강대영 23전시실

 

Spot4.실내園林 이기성 31전시실

 

Spot5.실내園林 김호성 32전시실

 

관람일정 : 2020. 7. 24() ~ 8. 15(), 23일간, 월요일 실내전시 없음

 

관람시간 : 10:00~13:00, 14:00~17:00, 사전 예약제(053-661-3526, 홈페이지)

 

장소 : 1층 야외광장, 1~3층 실내계단, 2~31~3전시실

 

참여작가 : 박휘봉, 방준호, 강대영, 이기성, 김호성

 

기획 : 봉산문화회관

 

주최 : 봉산문화회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 봉산문화회관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의 : www.bongsanart.org, 053-661-3500

 

        페이스북(bongsanart), 인스타그램(bongsanart_), 트위터(@bongsanart)

 

이 전시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 문예회관 전시기획 프로그램사업이며, 문예진흥기금으로 사업비의 일부를 지원 받았습니다.

 

문화소외계층의 단체관람프로그램은 사전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봉산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bongsanart.jung.daegu.kr/community/sub_0101.html?case=view&num=765

봉산문화회관기획

 

Spot1.박휘봉의 야외원림 폐철근 수조설계

 

대구의 여름 한가운데, 도심의 야외광장에 설치한 박휘봉의 연못 혹은 개울은 현대의 도시 생활에서 잊고 지냈던 자연의 설계를 기억하려는 의 정치학을 담고 있다. 작가가 조성한 수조는 근대적 도시발전의 상징이기도 한 콘크리트 건축물의 철거 잔해물인 폐철근을 흐르는 물속에 넣어 새로운 조형적 생명으로서 재구성하는 설계이다. 이 같은 작가의 설계에 따라 폐철근은 폐허의 상징이 되고,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처럼 매력있는 선과 새로운 생명을 부여받는다. , 박휘봉의 수조는 폐허와 자연 생명의 물이 만나는 상징으로서 야외원림이다. 흐르는 물속에 구겨진 채 잠겨있는 폐철근의 선을 무심히 바라보게 하는 이 작업은 일렁이는 물속에서 흔들리는 듯이 보이는 폐철근의 형상과 움직임이 없이 고정되어있는 물 밖의 폐철근 사이의 관계에서 살펴볼 수 있는 현상과 실체에 관한 사유를 통하여 폐허와 생명의 실체를 마주하는 자연설계를 다시 기억하게 한다.

 

작가는 자연을 대체하는 인공 수조를 즐기며 위안을 삼는 우리 자신의 모습에서 물의 본성을 확인하고, 자연에 반하는 인간 행위들에 대해 부드럽지만 설득력 있는 정치학적 발언을 담아낸다. 그리고 수조의 주변에는 자연 원림의 풍경인 듯, 실내원림으로 진입하는 장치로서 건물 입구에 쌓은 방준호의 나무가 연대하고 있다. 이 야외원림은 주변의 거리와 건물, 자동차, 행인, 날씨, 시간 등 상황과 환경 전체가 작품의 일부가 되는 확장형 조각 작업이며, 주변 여건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며 생활生活하는 자연설계의 미술 원림이다.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 2020 문예회관 전시 기획프로그램

 

2020 Hello! Contemporary Art

 

폐허, ‘물과 나무의 정치학

 

 

전 시 명 :2020 Hello! Contemporary Art-폐허, ‘물과 나무의 정치학

 

Spot1.야외園林 박휘봉 1층 야외광장 (월요일 관람 가능)

 

Spot2.실내園林 방준호 1~3층 계단

 

Spot3.실내園林 강대영 23전시실

 

Spot4.실내園林 이기성 31전시실

 

Spot5.실내園林 김호성 32전시실

 

관람일정 : 2020. 7. 24() ~ 8. 15(), 23일간, 월요일 실내전시 없음

 

관람시간 : 10:00~13:00, 14:00~17:00, 사전 예약제(053-661-3526, 홈페이지)

 

장소 : 1층 야외광장, 1~3층 실내계단, 2~31~3전시실

 

참여작가 : 박휘봉, 방준호, 강대영, 이기성, 김호성

 

기획 : 봉산문화회관

 

주최 : 봉산문화회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 봉산문화회관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의 : www.bongsanart.org, 053-661-3500

 

        페이스북(bongsanart), 인스타그램(bongsanart_), 트위터(@bongsanart)

 

이 전시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 문예회관 전시기획 프로그램사업이며, 문예진흥기금으로 사업비의 일부를 지원 받았습니다.

 

문화소외계층의 단체관람프로그램은 사전 문의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봉산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bongsanart.jung.daegu.kr/community/sub_0101.html?case=view&num=765


첨부파일 1-1박휘봉.jpg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